영월아프리카미술박물관
HOME > 참여마당 > 보도자료

 로그인  회원가입

박선규 영월군수 “세계적 박물관 고을로 거듭나겠다”
관리자  2011-04-08 12:25:44, 조회 : 1,480, 추천 : 279
- Download #1 : 5819_10728_5214.jpg (37.9 KB), Download : 9

- Download #2 : 5819_10730_5348.jpg (53.8 KB), Download : 16




박선규 영월군수 “세계적 박물관 고을로 거듭나겠다”
내달 23일 국제포럼 개최


【영월 더리더】전국 유일의 박물관 고을 특구인 강원 영월군(군수 박선규)이 세계적인 박물관 고을로 발돋움하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영월군과 영월연세포럼조직위원회(위원장 박선규)는 오는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 간 영월군삼옥리 동강시스타 컨벤션 센터에서 세계적인 석학 140여명이 참석하는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박물관 고을화와 도시디자인, 에코뮤지엄의 현황과 박물관 도시의 과제, 한국전통미술(민화·불화)의 새로운 시각 등 박물관 관련한 6개 섹션(分科)으로 진행된다.

  또, 세계한국학 교육의 실태와 발전방향, 현대유럽인의 삶과 중세 문화 보존·활용·교육, 한국학의 문화적 전환 등 한국학과 관련해 집중 조명된다.

  영월군은 이번 포럼을 통해 박물관 고을의 단순한 개념을 넘어 세계적인 석학들의 조언과 제언을 바탕으로 박물관 고을의 신개념과 이론적 기초를 세우고, 국제적인 박물관과 교류활동을 위한 인적·물적·제도적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박물관과 관련한 불루오션 분야를 발굴하기 위한 영월연세포럼에는 환경분야 베스트셀러인 ‘What is Environmental History?’의 저자 도날드 휴즈(J.D.Hughes) 독일대학의 환경학 교재인 ‘19~21세기 환경사’의 저자인 독일 뮌휀박물관의 프랭크 유케터(Frank Ueketter)가 참석한다.

  이와 함께 세계 각처 박물관건립프로젝트에 참여한 프랑스의 유명 고고학자 앙리 드 룸리(Hehdry de Lumley), 미국 트루먼 프레지던트 박물관 관장인 마이클 디바인(Michael Devine)등 박물관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도 자리를 함께한다.

  유럽한국학회장인 네덜란드 라든 라이든대학 한국학과 월라븐(B.C.A Walraven)교수, 서양인 최초로 한국문화사를 저술한 키스 프랫(Keith Pratt), 오슬로대학의 교수로 한국학 연구를 위해 한국인으로 귀화한 박노자(브라디미르 티코노프 Vladimir Tikhonov)등 한국학 분야의 권위자들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포럼의 섹션 중 ‘중세유럽인의 삶과 문화 보존·활용·교육’은 탄광과 철광 도시였던 스페인의 빌바오와 독일의 에센지역이 폐광이후 쇠락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박물관과 미술관 도시로 거듭난 사례와 극복과정을 집중 소개한다.

  이를 통해 영월군은 50~80년대 석탄도시였던 영월이 세계적인 박물관 고을로 변모해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교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포럼의 학술행사와 더불어 현재 영월에서 운영되고 있는 19개의 박물관을 테마로 한 이동박물관 운영, 참가 학자들이 영월을 직접 느끼고 체험 할 수 있는 영월팸투어, 오감으로 만나는 영월 등 다양한 행사로 주민들의 참여와 교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박선규 영월군수는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선례가 없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영월연세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세계 석학들의 다양한 제언을 수용하고 영월의 역사․문화․자연 자원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홍보하는 등 영월의 종합경쟁력을 제고하는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용 기자 lty@theleader.kr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