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아프리카미술박물관
HOME > 참여마당 > 포토게시판

부산경륜공단◀ 바르타스가 당신에게 꽤나 관심이 많
xztavg52u
2015-02-06 17:17:25, 조회 : 61, 추천 : 22
<br>부산경륜공단◀ 바르타스가 당신에게 꽤나 관심이 많 ▶ D­P­5­5.N­L.A­E ◀ <br><br> <br><br>
부산경륜공단◀ 바르타스가 당신에게 꽤나 관심이 많 없는 것이다. 부산경륜공단 차라리 련주 자리를 걷어차려 했다. 그러나 주위의 모든 사람이 그 를 만류했다. 현 상황에서 그마저 철무련주 자리를 걷어차면 자칫 철 부산경륜공단 무련이 공중분해 될 수도 있기 때문이었다. 비록 철무성은 철무련의 존재 자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대부분 무림 명숙들의 생각마 부산경륜공단 저 그런 것은 아니었다. 부산경륜공단 그렇게 모두의 만류 속에서 철무성은 철무련의 초대 련주 자리에 올 랐다. 그리고 벌써 한 달 가까이 철무련주로 보냈다. 부산경륜공단 흐트러진 조직을 정비하고, 수많은 사람의 인사에 관여하고, 천하에 산재한 조직들을 파악하는 것만으로 녹초가 될 지경이었다. 부산경륜공단 철무성은 나직이 한숨을 내쉬었다. 부산경륜공단 "하∼! 역시 되든 안 되든 그때 한번 붙어 보는 것이 좋지 않았을까 싶군." 부산경륜공단 산재된 업무는 그를 지치게 만들었다. 부산경륜공단 그는 천생이 무골인 남자였다. 무를 숭상하고, 누구보다 강함을 사 랑했다. 그런 그가 무공과는 관계없는 일로 벌써 한 달째 고민하고 있 부산경륜공단 었다. 부산경륜공단 전왕과 권성이 자웅을 결한 그날, 그는 분하게도 빙령고독에 중독되 어 힘을 쓸 수가 없었다. 자신을 능가할지도 모르는 절대강자들이 싸 부산경륜공단 우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사실이 그를 분하게 만들었다. 부산경륜공단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몸에 피가 들끓었다. 그리고 그들과 싸울 수 없었던 자신이 한심하게 느껴졌다. 그렇기에 철무련주의 자리에 올 부산경륜공단 랐어도 그는 하나도 기쁘지 않았다. 자신의 힘으로 쟁취한 자리가 아 니기 때문이다. 부산경륜공단 "아무리 그렇더라도 그렇게 말없이 떠나다니..." 부산경륜공단 단사유는 아무도 모르게 철무련을 떠났다. 아니, 친한 사람들은 알 고 있었지만 철무련에는 알리지 않고 떠나갔다. 그렇기에 공식적인 출 부산경륜공단 성 행사도 해 주지 못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아쉬운 것은 그가 성을 떠남으로 해서 자웅을 결 부산경륜공단 할 기회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부산경륜공단 "반드시 그를 능가해 보일 것이다. 그래서 중원의 무공이 고려의 무 공을 능가한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일 것이다." 부산경륜공단 어쩌면 그와 겨루지 못한 것을 평생토록 분해 할지도 몰랐다. 그러 나 다음에 다시 그를 만난다면 두 번 다시 그렇게 방관자의 입장에서 부산경륜공단 지켜만 보지는 않을 것이다. 부산경륜공단 철무성은 그렇게 차갑게 중얼거리며 주먹에 피가 나도록 꽉 쥐었다. 우두둑! 부산경륜공단 뼈마디 부딪치는 소리가 대전에 울려 퍼졌다. 부산경륜공단 그때 대전에 낯익은 사람이 들어왔다. 그는 철무성 앞에 한쪽 무릎 을 꿇으며 예를 올렸다. 부산경륜공단 "련주님을 뵈옵니다." "단둘뿐인 자리다. 편하게 대하거라." 부산경륜공단 "아닙니다. 사적으로는 제 아버지가 분명하시나 공적으로는 련주님 부산경륜공단 과 수하의 관계입니다." 한 자 한 자 힘주어 말하는 남자는 바로 철무성의 아들 철무린이었 부산경륜공단 다. 부산경륜공단 철무성은 예를 올리는 철무린을 내려다보며 말했다. "그럼 네가 이 자리에 온 것은 공적인 일 때문이냐?" 부산경륜공단 "그렇습니다. 철무련의 업무에 관한 일 때문에 왔습니다." "말해 보거라." 부산경륜공단 "네!" 부산경륜공단 철무린이 자리에서 일어나 옷차림을 단정히 했다. 그리고는 철무련 의 제반 사항에 관해 보고하기 시작했다. 부산경륜공단 "현재 조직을 정비하는 일이 약 사 할가량 진행되었습니다. 무엇보 다 구중부와 사자맹의 인원들을 공평한 비율로 배치하는 데 중점을 두 부산경륜공단 고 있습니다." 부산경륜공단 "사자맹에 비해 구중부 측의 인사들이 불합리한 처우를 받는다고 생 가하게 하면 안 될 것이야. 만사에 공정함이 최우선이다." 부산경륜공단 "물론입니다. 그 때문에 양측의 원로회에서 자문을 받아 일을 진행 하고 있습니다." 부산경륜공단 "그래! 잘하고 있구나." 부산경륜공단 철무성은 흐뭇한 눈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