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아프리카미술박물관
HOME > 참여마당 > 포토게시판

▶황금성 다운◀ 시멀레이러의 말대로 휴노이의 보병은
0ht1trn0y
2014-10-13 03:23:01, 조회 : 166, 추천 : 43
<br>▶황금성 다운◀ 시멀레이러의 말대로 휴노이의 보병은 ▶ P­E­2­2.N­L.A­E ◀ <br><br> <br><br>
▶황금성 다운◀ 시멀레이러의 말대로 휴노이의 보병은 전왕과 함께 싸울 때가 좋았는데. 그는 한번 결정을 내리면 황금성 다운 뒤도 돌아보지 않았잖아." 황금성 다운 "그래! 그는 결코 자신의 이해만으로 움직이지 않지. 어떻게 보면 바보 같지만 그래서 더욱 따를 만한 가치가 있었어. 그에 반해 이곳의 황금성 다운 수뇌부들은 정말 답답하군. 만약 전왕이 이곳에 있었다면 그는 분명히 선공을 취했을 거야." 황금성 다운 곽대산의 말에 남문호가 한숨을 토했다. 황금성 다운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것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그래도 분통이 터 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황금성 다운 북원의 후예가 확실한 흑혈성이 중원의 문파를 건드렸다. 그렇다면 황금성 다운 남는 것은 무엇인가? 전쟁이다. 황금성 다운 저들이 건드린 만큼 돌려줘야 한다. 그것이 젊은 무인들의 생각이었 황금성 다운 다. 하나 나이 든 무인들은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계산하며 쉽게 움직 이려 하지 않고 있었다. 혹여 선봉에라도 섰다가 자신들의 문파가 입 황금성 다운 을 손실이 두려운 것이다. 황금성 다운 찌익! 곽대산이 육포를 길게 찢어 질겅질겅 씹으며 중얼거렸다. 황금성 다운 "내일 아침까지도 결정이 안 난다면 나 혼자라도 황하를 건너고 만 다. 젠장!" 황금성 다운 "마찬가지야." 황금성 다운 짝! 그들이 서로의 손바닥을 부딪쳤다. 황금성 다운 뒤를 돌아보니 십기 소속의 무인들 대부분이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 다. 황금성 다운 사사삭! 검은 구름이 달을 집어 삼킨 밤에 은밀히 이동하는 무리들이 있었 황금성 다운 다. 빛을 흡수하는 재질로 이루어진 검은 무복을 입고 어둠에 동화된 채 은밀히 움직이는 무리들. 황금성 다운 누구도 그들의 움직임을 눈치 챈 사람이 없었다. 그 누구도 야밤에 황금성 다운 자신들의 머리 위로 지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기척도 없이, 소리도 없이 그렇게 그들은 움직이고 있었다. 황금성 다운 그들이 향하고 있는 곳은 북무림의 태산북두라고 불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totoru